반성 쇄신은 사라지고 여전히 남탓하고 화내는 ‘오만한 친문당’

작성자 정보 및 컨텐츠 정보

avatar
카트시그널작성자
작성일
조회 12
댓글 1

본문

9a16c7f2692ecd78a36f2966299b617ff731c248.jpg


더불어민주당이 서울·부산시장 선거 패배 열흘 만에 또 다시 ‘오만한 친문당’으로 되돌아갔다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초선 의원들 중심으로 제기됐던 반성과 쇄신 목소리는 사라지고 ‘야당 탓, 언론 탓’ 등 남탓만 하고 있다는 것이다. 홍익표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0일 코로나 백신 수급 차질과 관련해 “화이자 등 다국적 제약회사들의 요구가 매우 무리하다”면서 “공개하지 않는 게 원칙이라 공개를 못해서 그렇지 공개한다면 그렇게 하면서까지 협상을 해야 했느냐고 야당과 언론의 공격이 만만치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우리 정부가 백신 구매 계약을 늦게 해놓고선 화이자의 갑질 때문에 백신 도입이 늦어지는 것처럼 ‘제약사 탓’을 한 것이다.


백신 도입을 늦게 해도 문제가 없다는 취지로 말해 논란을 빚었던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에 대해서도 “전문가로서 견해를 말한 것”이라며 “충분히 근거가 있었다”고 옹호했다. 민주당 내부에선 “기모란은 가장 균형잡힌 전문가” “백신 발언에 아무 문제가 없다”고 감싸는 목소리가 잇따랐다. 청와대와 정부의 백신·방역 실패와 인사 실책을 감추면서 코드를 맞췄다는 비판이 나온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대정부질문에서 백신 차질을 우려하는 야당 의원 질의에 “잘못된 뉴스”라고 언성을 높였다.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야당 의원의 질의가 끝난 직후 혼잣말로 “신났네 신났어”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코로나 방역 총리’라고 불렸던 정세균 전 총리가 후임 총리가 취임하기도 전에 사퇴하고 정치권으로 복귀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이 적지 않다. 코로나 확산세가 점점 커지고 백신 수급도 어려워진 상황에서 정 전 총리가 일찌감치 그만두고 나가서 정치적 홍보에 나서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선거에서 가장 큰 이슈였던 부동산 정책도 갈팡질팡하고 있다. 민주당의 부동산 특위 위원장에는 “아파트에 대한 환상만 버리면 된다”고 했던 진선미 의원이 임명됐다. 여권 일각에선 종부세와 공시가 완화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친문 강성파 지도부 아래에서 정책 기조를 뒤집기 힘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김부겸 총리 후보자는 20일 종부세와 재산세, 공시가격 완화론에 대해 “인사청문회 전까진 그런 본격적인 질문에 답하기 어렵다”고 했다. 김 후보자는 지명 당시 “국민들 질책에 분명히 답하겠다”고 했지만 부동산 정책 실패에 대한 민심의 회초리에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은 것이다. 여권에선 “평소 합리적이고 동네형처럼 친화력이 있는 김 후보자지만 여권의 정책기조를 바꾸기는 힘들 것이며 실권형보다는 관리형 총리가 될 것”이란 얘기가 나온다. 친문 진영 일각에선 김 후보자 지명에 대해 상당히 비토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당대표 후보로 나선 홍영표·송영길·우원식 의원도 당 쇄신보다는 친문 지지층의 지지를 얻는데만 주력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당 관계자는 “세 사람 모두 기본적으로 친문 성향이라 정책 기조 변화보다는 기존 정책을 강하게 밀어붙이거나 일부 수정하는 수준에서 그칠 것”이라고 했다.

태그

회원 소개

소개
avatar
카트시그널
작성글: 14 받은추천: 1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입니다. LG 퓨리케어 더 이상 설명이 추가로 필요할까요? 최고에 기술력으로 만든 공기청정기인 만큼 믿고 구매하셔도 좋습니다.

창문을 열어놓고 마음껏 환기하기 어렵고, 집안 공기 케어는 필수인 요즘 공기청정기를 고민하고 계시다면 저는 LG를 추천드립니다.
댓글